default_setNet1_2

파국 맞은 'GMO사회적 협의체', '실무협의회'로 재개

기사승인 2020.02.06  08:43:17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재료 기반 GMO 표시 위해 논의한다'

article_right_top

GMO(유전자조작농산물)표시제를 두고 식약처와 시민사회진영의 사회적협의체가 지난 해 6월 이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단된 가운데 올해 1월 30일(목) 실무협의회 개최에 합의하면서 가공 결과물이 아닌 원재료 중심 GMO 표시제 내용이 얼마나 반영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기존 사회적협의체가 당사자들의 논의틀이 아닌 갈등해결센터라는 용역사업 중심으로 흐르면서 시민사회진영의 의견이 논의되지 않자 시민사회진영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파국을 맞았었다.

이번에 재개된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는 정부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협의회를 주관해야 한다는 점과 원재료 중심으로 GMO 표시를 해야한다는 점을 주장해 왔던 시민사회진영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앞으로 논의가 진일보할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진영은 지난 2월 4일 '실무협의회 참가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참가를 공식화했다.

실무협의회는 시민사회 7인과 식품업계 7인(식품산업협회,인그리디언코리아 등),식약처 1인으로 구성됐다.
 
시민사회진영에는 김영기(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충남 사무국장, 농민진영 대표),문재형(GMO반대전국행동 조직위원장, 생협 및 GMO반대전국행동 참가조직 대표),이원영(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사무처장, 먹거리·학교급식 진영대표),이진형(탈GMO생명살림기독교연대 집행위원장, 종교계 대표),윤명(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소비자 단체 대표),임은경(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소비자단체 대표), 최미옥(소비자의 정원 이사, 소비자시민 대표)씨가 참여한다.

실무협의회는 식약처 주관으로 관계자 14인이 참여해 2개월 동안 운영될 예정이며, GMO표시기준, 비의도적 혼합치, Non GMO 표시에 대한 기준 등 3개 항목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차 실무협의회는 2월 11일(화)에 개최될 예정이다.

한기자 발행인 mfood119@daum.net

<저작권자 © 식량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